"..그리고 주인장이 가라사대 댓글이 있으라 하시매 댓글이 있었고 그 댓글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 블로그 매너서 1장 3절

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사무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7.17 난생 처음으로 삥띁긴 사연 (2)
  2. 2009.01.02 2009년이 되었다. (1)
오늘 사무실에서 멍때리고 있는데 갑자기 어떤 할아버지가 와서는 옆에 앉았다. '뭐지...?'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느닷없이

"성이 뭐여?"

라신다. 윽... 이거 뭐지...? 귀찮은데...;;;

"아뇨, 괜찮아요, 다른데 알아..."

"성이 뭐여?"

"아니 전 필요없거든요..?"

"그냥 덕담이야, 들어!"


..... 찍.....


"성이 뭐여?"


"...○요..."

"이름은?"


"...○○요..."

"무슨 자인데?"

"○○ ○ 자에 ○ ○ 자요..."

"결혼은?"

"아직이요..."







"눈을 낮춰!"



....네?!



"아니.. 저..."

"아적까지 결혼도 못한 우리 ○○○에게 @#*(!@&*$(!&*("


뒤에 뭐라고 하는지 제대로 듣지도 못했다. 암튼 사무실은 난리났다. 온 사방에서 키득키득키득....


"음... 2천원만 줘"


"네?"


"이천원만 달라고!"


...결국 할아버지는 요지부동. 난생 처음으로 삥뜯겼다. -_- 아마 인생 살면서 가장 황당했던 케이스 베스트 5안에 들 듯.




뭐 딴걸 다 떠나서 이 할아버지 정말 용하군... -_- 어떻게 이 넓은 사무실에서 딱 한명, 제일 이런거 거절 못할거 같은 인간을 이렇게 정확하게 딱 찝어 내셨나 그랴.

반성하기로 했다. 매몰차게 거절할때는 거절하자...;;;
Posted by Vulpes.Noctis
겨우겨우 사무실 [안]에서 2009년을 맞는 사태는 면했지만... 아무튼 암울한 1월 1일이었다.

서류앞에서 털썩


그런데 정말 소비심리가 꽉 막히긴 했나보다. 크리스마스도, 신정도, 달력이 없었으면 거의 눈치를 못 챌 정도로 분위기도 나질 않으니... 택시타고 집으로 오면서 정말 한산한 거리의 모습에 약간 마음이 씁쓸해졌다.

어차피 나랑은 상관없는 세상의 일이지만 (젠장)

아무튼 2009년은 2008년보다 나은 한 해가 될 수 있길...


이 글을 읽는 선택된 엘리트분들은 복 따위보다 통장 잔액란에 자릿수가 모자라는 한해가 되시길!!! 돈 짱!


Posted by Vulpes.Noct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