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주인장이 가라사대 댓글이 있으라 하시매 댓글이 있었고 그 댓글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 블로그 매너서 1장 3절

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야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07 떠오른 시상 (10)
  2. 2008.10.02 유럽시간 근무 3일째 (3)

떠오른 시상

일기-Diary 2009. 5. 7. 01:59
여의도 달 밝은 밤에
여의도 달 밝은 밤에 사무실에 혼자 앉아
코드짜며 맨땅헤딩 깊은 시름하는 적에
뜬금없이 뜨는 에러, 남의 애를 끓나니.


야근가
에러를 잡고 잡아 일백번 고쳐 잡아
눈꺼풀이 천근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퇴근 향한 일편 단심 가실 줄이 있으랴.


 - Vulpes사원 씀.


현재시간 오전 02:00. 사무실에 앉아 코딩하다 시 한수 떠올라 읊어 보았소. 허허허허허




집에 가고 싶다... 쿨쩍.
Posted by Vulpes.Nocti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5.08 13:28

    이거먼가효!

  2. 김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5.08 19:41

    뭔가 절박하군뇽. -_-;;

  3. seiky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5.13 18:46

    번역보다는 낫잖수 ㅋㅋ

  4. 누찌찌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5.13 19:29

    회사일에 대한 십라만상이 다 드러나는 작품
    21세기형 작품이외다.

  5. 신은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5.26 23:46

    저도 인공지능일 끝나면...저렇게 되는거죠? ㅠㅠ

지금 회사에서 유럽에 시스템 하나 오픈하는거 대응하기 위해 유럽시간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이거 생각보다 고역이다. -_- 몸이 예전같지가 않구려... 크흙

게다가 어제 이불을 제대로 덮고 자지 않아서 으슬으슬...


그래도 뭔가 문제가 하나하나 풀리는 느낌은 괜찮은듯.


자 이런 자신에게 힘내라는 의미에서 고전 하나:



Ren & Stimpy - Happy Happy Joy Joy

기억하는 사람 있으려나...?
Posted by Vulpes.Nocti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Vulpes.Nocti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2 05:20 신고

    젠장... 이거 쓸때까지만 해도 한 4시쯤 하면 들어갈수 있을줄 알았는데 벌써 5시 20분... -_-

    대체 유렵 현지 직원들도 다 퇴근한 상황에서 이게 무슨 개뻘짓이냐.-_-++++++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3 15:51

    이녀석들 이름이 저랬구나;;

    정말 happy happy joy joy 하신가요 -ㅅ-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