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주인장이 가라사대 댓글이 있으라 하시매 댓글이 있었고 그 댓글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 블로그 매너서 1장 3절

달력

062017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From: 逮捕しちゃうぞ - 限定解除ソングコレクション (체포하겠어 - 제한해제 Song collection)
Relese : 1996 / 01 / 24


내가 고등학교때 친구가 처음 들려줬던 노래. 그때는 단순히 원곡인 "시속 100마일의 용기"의 패러디라서 재미있구나 하고 생각했는지 간만에 다시 듣고 싶어서 찾아 봤는데... 이건 그야말로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노래가 아닌가! 엔카의 음율에 몸을 맡기고 가사를 감상하도록 하자.

 夜(よる)の帳(とばり)に滲(にじ)む一筋(ひとすじ)のパトライト
ネオンの町並(まちな)みを走(はし)る女(おんな)の二人(ふたり)
眠(ねむ)いよお~つらいよお~
そんな思(おも)いを胸(むね)に込(こ)んで
今宵(こよい)歌(うた)うわ,『逮捕(たいほ)しちゃうぞ』裏(うら)テーマ、
時給(じきゅう)五百円(ごひゃくえん)の青春(せいしゅん)

夏(なつ)の日差(ひざ)しを受(う)けて
汗(あせ)に塗(まみ)れた制服(せいふく)
熱(あつ)くて倒(たお)れそう

時給(じきゅう)500(ごひゃく)円(えん)の
バイトの方(ほう)がきっと
氣樂(きらく)に働(はたら)ける

寢不足(ねぶそく)でおまけに强(つよ)い紫外線(しがいせん)
素肌(すはだ)はかさかさ髮(かみ)もぼろぼろ

世界(せかい)で一番(いちばん)つらい仕事(しごと)
給料(きゅうりょう)やすいし、体(からだ)はきつい
肩凝(かたこ)り腰痛(ようつう)立(た)ち上(あ)がれないわ
なのに明日(あした)も休日出勤(きゅうじつしゅっきん)

靑春(せいしゅうん)は返(かえ)らない

夜(よる)のパトロ-ルより
テレビ見(み)ながらゆっくり
ビ-ルでも飮(の)みたい

すこしむくんだ顔(かお)
鏡(かがみ)に寫(うつ)る
そうよ、疲(つか)れがピ-クなの

きたえてるボディ-は逆三角形(ぎゃくさんかっけい)
ひざにはあおあざ どうすりゃいいの

世界(せかい)で一番(いちばん)つらい仕事(しごと)
たまにはディスコで騷(さわ)いでみたい
回(まわ)りの男(おとこ)もださいやつばかり
夢(ゆめ)も希望(きぼう)もお金(かね)もないわ

靑春(せいしゅん)は意地惡(いじわる)ね

寢不足(ねぶそく)でおまけに强(つよ)い紫外線(しがいせん)
素肌(すはだ)はかさかさ髮(かみ)もぼろぼろ

世界(せかい)で一番(いちばん)つらい仕事(しごと)
給料(きゅうりょう)やすいし、体(からだ)はきつい
肩凝(かたこ)り腰痛(ようつう)立(た)ち上(あ)がれないわ
なのに明日(あした)も休日出勤(きゅうじつしゅっきん)

靑春(せいしゅうん)は返(かえ)らない
밤의 장막에 비치는 한줄기의 경찰 경보등
네온의 거리를 달리는 두사람의 여자
잠와요~ 힘들어요~
그런 생각을 가슴에 안고
오늘밤 노래하리, [체포하겠어] 숨겨진 테마곡,
시급 500엔의 청춘~

여름의 땡볓을 받아서
땀에 절어버린 제복
더워서 쓰러질 것 같아

시급 500엔의
아르바이트 쪽이 분명히
더 편하게 일할수 있겠지

수면부족에 덤으로 강력한 자외선
피부는 거칠거칠모발도 푸석푸석

세계에서 제일로 괴로운 직장
봉급은 짠데다가 몸은 힘들어
어깨결림에 허리도 아파 일어날수도 없어
그런데 내일도 또 휴일출근

청춘은 돌아오지 않아

밤의 순찰보다
텔레비전을 보면서 느긋히
맥주라도 마시고 싶어

조금 부어오른 얼굴
거울에 비춰보네
그래요. 피곤함이 한계에요.

단련되버린 몸은 역삼각형
무릎에는 푸른 멍이. 어쩌면 좋으니

세계에서 제일로 괴로운 직장
가끔은 디스코에서 놀아도 보고 싶어
주위의 남자들도 별 볼일없는 녀석들 뿐
꿈도 희망도 돈도 없어

청춘은 심술궂네

수면부족에 덤으로 강력한 자외선
피부는 거칠거칠 모발도 푸석푸석

세계에서 제일로 괴로운 직장
봉급은 짠데다가 몸은 힘들어
어깨결림에 허리도 아파 일어날수도 없어
그런데 내일도 또 휴일출근

청춘은 돌아오지 않아

참고로 이게 원곡인 [시속 100마일의 용기]



Inline Translator does not loaded. Refresh browser to retry.
Inline Translator does not loaded. Refresh browser to retry.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TV를 끊은지 거의 2년이 되어가서 몰랐는데...요즘 SKT에서 이런 CF를 한다는거 같다.





이 광고, 대상이 미국이었으면 그야말로 이게 뭔지 모르는 사람이 없으니까 참 좋았을것이다... 하지만 한국에선 일단 저 말 자체가 중독성이 있어 뜬거같긴 하지만 보는 사람 대다수가 저게 무슨 뜻인지도 모르는 상태. 내 주변에만 뜻도 모르고 비비디 거리고 있는 애가 3명이나 되더라. -_- 광고로서 성공은 했지만 그야말로 소가 뒷걸음치다 쥐잡은 격이랄까?

원본의 출처는 디즈니의 신데렐라 (1950년작). 요정님이 나와서 신데렐라에게 마법을 걸어즐때 사용하는 주문인데, 위에서 비가 말하는 "샬라가둘라 매치카불라 비비디 바비디 부"가 주문의 전문이다. 한국으로 치자면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것으로 그 자체로 별 의미는 없음.



솔직히 원본이 뭔지 알고 보면 컨셉을 잘 잡긴 했다. 그러나 그 컨셉이 전혀 상관 없었으니... 중독성만 있었다면 뭐라도 똑같은 효과를 내지 않았을까.

암튼 사람들, 다른거 안 바라니까 제발 원본이 뭔지는 좀 알고 흥얼거려 줬으면.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비둘기

일기-Diary 2009.02.20 16:50
지금 난 복도형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 그런데 한달쯤 정도 전부터였던가... 내가 사는 곳은 13층이나 되는데 비둘기가 난간에 와서 앉아 있던 것이다. 하지만 뭐 딱히 피해 끼치는 것도 아니고 해서 그냥 무덤덤하게 넘겼었는데.. 지지난주쯤 부터 아침마다 복도에서 구구구구구 거리는 비둘기 울음소리가 들리는 거였다. 하지만 늘 급하게 집에서 나서는터라 제대로 확인을 안하고 다녔는데, 지난주에 집에서 나서다가 무심코 왼쪽을 봤더니 이 광경이 눈에 들어왔다.

복도에서 있던 비둘기

비둘기가 둥지를 틀었다. -_- (사진이 흐릿해 죄송)


아니 사실 이 광경을 보기 하루인가 이틀 전에 구석에 뭔가 잔뜩 모여 있는걸 보긴 했지만 그냥 의례히 날아오는 지푸라기나 나뭇잎 같은게 구석에 모인거겠거니 했는데 설마 진짜 둥지였을줄은 몰랐다. -_- 애초에 도시의 비둘기라 사람 별로 무서워하지도 않고, 모성애가 강하다더니 확실히 내가 가까이 다가가도 큰 반응은 보이지 않았다.

누군가가 갖다놓은 자두상자

둥지옆에 뻘쭘하게 놓아진 상자.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근데 내가 출근해 있는 동안 이 층에 사는 다른 사람도 이걸 봤는지... 이번주 들어서 누군가가 자두상자를 갖다 놨다. 속에 화장실 매트 같은것도 넣어서. 하지만 그냥 보기만 할 뿐, 활용하진 않았다.

상자로 집을 옮긴 비둘기

그러나 둥지가 사라지자 상자로 이사한 비둘기 내외


그러다 그저께 퇴근하면서 보니 원래 얘네들이 지어놓은 둥지는 아예 치워버린듯 하다. 이럴줄 알았음 사진을 찍어놓는건데. 나뭇가지 같은거 말고도 전선같은것도 가져와서 얼키설키 잘 엮어 놓았었다.

그런데 상자 위치도 바뀌고 애초에 지어놓은 둥지도 없어졌는데 어떻게 바로 저 상자를 둥지 대신으로 활용하더군. 적응력이 대단하다고 해야 하는건지... 누가 둥지를 치웠다는 사실은 관심이 없는거냐 니들. -_-

비둘기 알

비둘기 알. 생각보다 너무 깨끗해 보였다. 메추리알보다 좀 큰 정도?


그리고 어젯 밤에 보니... 알이 있었다. (사진은 오늘 아침에 찰칵). 인터넷에 찾아보니 원래 비둘기는 2개씩 알을 낳는다던데 어떻게 된 심판인지 하나밖에 없었다. 어쩌면 둥지 치운 사람이 그냥 치워버린 거였을지도? 근데 내가 퇴근하고 청소한다고 들락날락하면서 보면 전혀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이 보이질 않던데 아직 풀리지 않은 날씨에 부화할수 있을지나 모르겠다. 게다가 부화한다고 해도 새끼가 제대로 생활할 수 있는 비둘기가 되려면 한달 정도 시간이 걸린다던데 보통은 사람눈이 닿지 않는 곳에서 알을 낳는다는 비둘기가 왜 아무나 들이닥칠수 있는 아파트 복도 끝에 자리를 잡았는지 이해불가다. -_-

아무튼 다른 글을 보면 비둘기가 둥지틀면 털 날리고 냄새난다는데 아직은 쌀쌀하고 내가 하루종일 직장에 있어서 그런지 별로 그런건 느낄 수 없었다. 알은 하나 뿐인데다 내가 딱히 지켜줄수 있는건 아니다만 무사히 부화해서 밤마다 서울의 길 곳곳에 구워지는 빈대떡을 깨끗히 청소해 주려므나.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내가 마지막으로 옷을 산게 언젠지도 기억이 안난다...

암튼 간만에 순간의 변덕으로 모 가게에 들어가서 옷 구매.

자켓

꽤 마음에 든 자켓. 작아서 한번 교환했다.

흰색 티셔츠

비교적 무난하지만 얇아 속이 비친다. -_-;;

흰색 티셔츠

솔직히 살 필요까지 있었나 싶기도...


보라색 스웨터

스웨터. 하지만 얇다. -_-

파란색 스웨터

사실 이 색은 라운드넥을 샀다.




뭐랄까... 나이들어 보이는 코디다. -_- 개인적으론 별로 마음에 안들지만 뭐... 같이 간 친구가 이게 낫다고 한사코 호언장담해서 구매. 일반인의 감각이란... ;;

암튼 이렇게 5종 세트로 한방에 26만원 크리티컬 (각혈)

이래선 안된다는건 머리로서 알지만 아무리 해도 옷에 돈 쓰는거 적응 안된다... 끄응.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교통카드를 쓰게 된 이후로 별 신경 안쓰고 지나쳤는데 지하철에 보면 무인 발권기가 있다. 사람을 기다리다가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1~4호선의 양철통같이 생긴 투박한 놈들과는 달리 5~8호선은 터치스크린에 비교적 깔끔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무인 발권기 - 한글모드

참 세상 많이 좋아진겨...


오오? 우측 하단에 있는 저 녹색 버튼은?! 외국인을 위한 영문 번역까지 제공하는 모양이다!

영문 번역

클릭해 보았다.



무인 발권기 - 영어모드

꼴랑 오른쪽의 버튼들만 영어로 바뀐다. -_-


님들아, 장난하자는 거심? 이건 뭐 병신도 아니고... 제일 중요한 역 이름이 고대로 한글이어서야 어쩌자는 말인겨?!

언제쯤 이런 반쪽짜리 지원에서 제대로 된 지원을 해주려는 건지 궁금하다. 헤여...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소띠해를 기념해서 (늦었어!!!!) 그린 그림 한 장.

2009년 소띠해 기념.

연습장에 0.5mm 샤프로 작업


짬짬이 작업하느라 얼마나 걸렸는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뭔가 아래로 내려갈수록 점점 뭔지 알수 없어지는 컨셉... ㅋㅋ 그래도 오래간만에 이 정도라도 맘에 드는 그림이 나왔다는데 일단 만족. 나중에 시간 나면 색칠도 한번 해봐야겠다.

덧: 오른손의 쥐는... 알아서 상상하자. ㅋ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얼마 전에 우분투 한국 사용자 모임에서 일본어 로케일 안에서의 한국어가 "朝鮮語"로 표기되어 있는데 이의를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우분투가 Japanese UI모드로 바뀌어 있을 때는 언어 목록에 한국어가 "조선어"라고 뜹니다.

물론 이것이 "일본에서는 한국을 조선이라고 합니다. 각 나라마다 관습이 다른 것이지요" <- 이런 차원의 문제는 절대 아닙니다. NHK뉴스에서도 남한은 "한국"이라고 표현하며 오로지 북한을 표현할 때만 "북조선"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북한 북한 그러지만 그 쪽 동네의 공식명칭이 북조선 인민공화국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서점에 가봐도 한국어 교재는 전부 "한국어 교재"라고 되어 있지 조선어 교재라고 되어 있지 않습니다. 다시 말해 저건 관습의 문제가 아니라 로컬라이제이션 하시는 분의 단순한 미스인데... (후략)
확실히 남한은 대한민국을 축약한 한국을 국호로 쓰고 있고, 언어 역시 "한국어"라고 지칭하는 상황이니, 애초에 표기 자체가 틀린데다가 일본이 굳이 과거 식민지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단어를 사용했으니 지극히 당연하다고 할 수 있는 이의제기이다.

그러나 애초에 이의제기를 한 dynamism2002님의 글을 글타래 끝까지 쭉 읽어보면 철저하게 남한의 입장만 고려해서 쓰여진 글이다. 이게 정말 그래서 될 문제인가? 생각해 보면 공식적인 언어의 명칭이 "한국어"인 곳은 그야말로 한국 뿐이다. 물론 한국이 우리말[각주:1]이 사용되는 곳 중, 경제적으론 가장 앞서있긴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공식 명칭을 조선말이라고 쓰고 있는 북한이라던가 중국 각지의 동포들을 싸그리 무시하고 독선적으로 "한국어가 옳다!" 고 하는 것은 뭔가 많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돈이 최고라지만 민족성까지 돈 가지고 살 셈인가?

아울러, 생각해 보면 우리 한국인들은 그야말로 반사적으로 거부감을 가진다고 할 수 있을정도로 조선이라는 단어 자체에 지나치게 민감하다. 일제시대때 만의 기억이라고 하기엔... 글쎄. 개인적으로는 어느쪽 출신도 실제로 만나 본 적이 없으니 모르긴 해도 국호 자체가 "북조선 인민 공화국"인 북한 사람들나 내지는 한국인들조차 "조선족" 이라고 부르는 중국쪽의 동포들은 조선어라는 단어를 접했을때 우리처럼 민감하게 반응하지는 않으리라 본다. 굳이 조선이라는 말을 쓰고 있지 않은 고려족들도 별반 다르지 않을까. 그냥 단순한 단어도 아니고 한때 국호였던 명칭을 우리가 나서서 더 쓰고 다닐지는 못할망정 물건너 다른 민족과의 연관성 때문에 그 사용을 터부시 한다는것은 이상하지 않은가?

물론, 과거가 워낙 처참하다 보니 다른 곳이라면 몰라도 일본이 조선어라는 명칭을 고수하는건 옳지 않다고 본다. 그러나 그 대안이 "한국어"여서도 곤란한다 생각된다. 역사가 어떠했고 그게 옳고 그름을 떠나서, 일본에서는 우리말을 통털어 "朝鮮語"라고 불러 왔던 관행이 있고, 근대에 이러 한국어라는 명칭이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정식적으로는 조선어라고 쓰인다고 하는 상황이니 조선어라는 말이 당당히 현역으로 쓰이고 있는 북한 등의 경우까지 있으니 "우리말"을 호명할 별도의 명칭을 만들어 제시하지 않는 다음에야 남의 나라에서 멀쩡히 쓰고 있는 호칭을 우리의 논리만으로 우리가 쓰고 있는 호칭으로 바꿔달라고 요구하는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여담이지만, 같은 이유로 심심하면 불거져 나오는 국제적 호칭을 "동해"라고 해달라고 하는것도 웃기는 소리라고 생각한다. 중국이 우리더러 서해라고 하지 말라고 하면 곱게 받아들일까?).


  1. 편의상 조선어, 한국어, 고려어 등을 통칭해서 이렇게 부르기로 하겠다 [본문으로]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오늘 우연히 루차 리브레 (라틴계 프로 레슬링) 동영상을 접하게 되었다.



이건 뭐... 기술의 수준을 넘어 예술이 아닌가!!! ㅎㄷㄷㄷ 마치 파워레인저에서 튀어나온 듯한 저 복장이 전혀 어색하지 않을 정도다.

레슬링 하면 아무래도 미국 프로 레슬링을 떠올리게 되는데

Nacho Libre!!!

잭 블랙님의 영화 나초 리브레의 주제이기도 했던 루챠 리브레는 바로 이런 화려한 기술들 때문에 꽤나 팬들이 많다고 한다. 나도 오늘부터 팬이 되련다!!!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난 고등학교때부터 약간의 편두통 증상이 있었다. 처음엔 자주 왔었지만 지금은 아무 이유 없이 편두통이 오는 것은 1년에 두세 번 정도밖에 되지 않아서 체질상 편두통이 오는 커피만 피하면 거의 별 불편없이 살고 있기는 한데... 이 편두통이 오기 전에 거의 90% 이상의 확률로 일정시간 동안 시야의 일부가 보이지 않게 되곤 한다.

이게 바로 오로라 현상이라는 것인데, 분명 통계상 편두통 환자의 2~30%가 겪는다지만 내 주변의 사람들은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다기에 이 자리를 빌어서 그 증상을 한번 설명해 보고자 한다.

그 증상이 어떤가 하면... 개인차는 있지만 보통 시야의 일부분이 마치 TV전파 수신 안될때 처럼 깜박거리면서 안 보이기 시작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이 점이 점점 넓어져 가는 것. 말로 해선 이해가 쉽지 않은데 마침 놀랍게도 나와 증상과 위치, 진행방향이 거의 흡사한 사람이 만든 동영상을 찾았다.



바로 이런 느낌. 빈혈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지만, 빈혈은 길어야 수 분이지만 오로라 현상은 수십분에서 수 시간까지 지속된다. 이 동영상은 50분을 빨리 돌려 놓은거지만 내 경우만 해도 길때는 거의 2시간 정도 지속된다.

통상 편두통 자체가 오기 전에 시작하며, 이 현상이 끝나고 1시간 이내로 편두통이 시작하는 - 말하자면 편두통이 온다는 신호탄같은 건데... 이게 외곽선이 뚜렸한 것도 아니고 한쪽눈만 그런것도 아니라서 어느 정도 이상 커지면 글을 읽거나 쓰는게 사실상 불가능해지고, TV등의 영상을 보는 것도 어려워지는 것. 길이라고 덜어갈때 오로라 현상이 오면 정말 답이 안 나온다. 심지어 내 경우는 편두통 자체가 그다지 심각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두통보다 이 현상이 더 거슬릴 정도이다.

다행인 것은 처음에는 눈이 안 보이는 것이라 엄청나게 겁을 먹었는데... 의사가 이 현상은 다만 불편할 뿐, 큰 문제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지 원인 불명이라 고칠 수도 없다는 것이 흠.

혹 이런 증상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생명이 위험한건 아니니 걱정마시길. ^^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네이버 카툰 보다가 발견한 것


...진짜 나 아니에요... 흑흑흑
신고
저작권: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Vulpes.Noctis

티스토리 툴바